세계일보

검색

인천공항, 탑승객 수하물 위치추적 서비스 확대

입력 : 2022-05-11 01:00:00 수정 : 2022-05-10 13:4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휴대폰으로 짐 위치를 확인하세요.”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출발편 탑승객을 대상으로 위탁수하물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수하물 위치추적 서비스는 인천공항 홈페이지 및 모바일앱을 통해 필수 정보(위탁수하물 바코드번호, 좌석번호 등)를 입력하면 수하물의 탑재 여부와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승객이 탑승하는 항공편에 본인이 부친 수하물에 대한 정상 접수여부, 개장검색 대상인 경우 개장검색 진행상태, 항공기 탑재 여부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공사는 2020년부터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서울, 이스타항공과 함께 ‘수하물 위치추적 서비스’를 시범운영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 항공수요 회복에 맞춰 지난 4일부터 모든 항공사를 대상으로 공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공사는 인천공항의 국산화 기술 개발 시스템인 AirBRS(수하물 일치여부 확인시스템)를 기반으로 항공사,지상조업사,수하물 분류시스템 등 수하물 처리 흐름에 따른 모든 정보를 종합해 여객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여객 편의가 크게 향상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공사는 RFID(전자태그) 기술을 접목해 출발 수하물 뿐 만 아니라 도착 수하물 위치 확인까지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확대해 갈 계획이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서비스 도입을 통해 인천공항에서 여객들이 수하물에 대한 걱정 없이 안심하고 여행을 시작할 수 있기를 바란다 ”며 “다양한 기술개발 및 고객관점의 서비스 혁신 등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하물 위치추적 서비스는 인천공항 홈페이지 접속 또는 모바일앱 다운을 받아 이용할 수 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