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유행' 오미크론 변이 BA.2.12.1 계속 유입…5건 추가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5-10 12:20:51 수정 : 2022-05-10 12:20: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을 부른 오미크론 'BA.2.12.1' 변이가 지난주 국내에서 처음 발견된 데 이어 5건이 추가로 확인됐다.

 

1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해외유입 사례에서 오미크론 BA.2.12.1 5건이 추가 검출됐다.

 

이로써 지난주 국내에서 처음 확인된 확진자까지 누적 6명이 해당 변이에 감염됐다.

 

신규 감염자 5명의 입국일은 지난달 18일부터 28일 사이이다. 이 중 4명은 3차 접종, 1명은 2차 접종자다. 2명은 무증상이고 3명은 인후통 등 증상을 겪고 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내에 보고되는 변이 중 다른 재조합 변이의 영향을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가장 우려되는 것은 BA.2.12.1형 변이"라며 "현재까지 미국이나 다른 국가에서 빠르게 점유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중증도는 특별히 차이가 없어서 사망률을 높이는 위험요인으로까지 판단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BA.2.12.1은 '스텔스 오미크론'에서 재분류된 세부 계통 변으로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처음 검출됐다. 기존 스텔스 오미크론보다 23~27% 빠른 검출 증가 속도를 보이는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에선 BA.2.12.1형 변이 확산으로 5주 연속 발생이 증가하는 상황이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확진자 6명과 관련된 동거인 3명, 동료 등 밀접접촉자 14명 중 아직 추가 확진자는 없다"며 "추가 확진이 나오면 변이 분석을 의뢰해서 추가 전파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퍼 확인된 XE와 XM, XQ 등 재조합 변이는 기존에 확인된 6건 외에 추가 검출되지 않았다.

 

박 팀장은 "XE와 XM, XQ 등 추가 전파 사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검사량이 급증하다 보니 검체 보관 기한이 예전에 비해 많이 짧아져서 변이 분석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은 지난 7일 기준 국내감염 및 해외유입 모두 100.0%로 확인됐다. 12월5주 4.0%→1월3주 50.3% →2월3주 98.9%→ 월1주 100.0%로 증가했다.

 

국내 오미크론 세부계통 검출률 분석 결과, BA.2.3은 60.5%, BA.2(스텔스 오미크론) 검출률은 37.2%로 확인됐다. 스텔스 오미크론 검출률은 지난주에 비해 11.1%포인트 증가했다.

 

정부는 해외 출입국자 증가에 따른 신규변이 조사·대응을 위해 미국과 남아공 등 신규 변이 발생 국가 방문자에게 SMS 영사서비스를 통한 방역수칙 안내를 하고 있다. 특히 입국전 PCR 검사로 변이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고, 입국 후 검사로 조기 발견·대응할 예정이다.

 

또 고령층 인구가 많고 접종 접근성이 낮은 지역은 주 5일제 운영 및 모더나 참여기관 확대 등 위탁의료기관 운영을 조정한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