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대통령, 현충원 참배…"함께 잘 사는 나라 만들겠다"

입력 : 2022-05-10 20:33:42 수정 : 2022-05-10 20:33: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대통령·김건희 여사 서초구 자택서 출발
현충탑 헌화와 분향한 후 방명록 작성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현충탑 참배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취임식에 앞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윤 대통령과 배우자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전 10시5분께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도착했다. 서초구 자택을 출발한 지 10여분만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흰색 셔츠를 입고, 검은색 넥타이를 했다. 김 여사는 검은색 원피스를 입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현충탑에서 헌화와 분향을 하고, 묵념했다.

 

윤 대통령은 현충문에서 방명록을 작성했다. 방명록에는 "순국선열의 희생과 헌신을 받들어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귀빈실에서 환복하고, 오전 10시41분께 현충원을 떠나 취임식이 열리는 국회의사당으로 이동했다.

 

현충원 참배에는 김대기 비서실장, 김용현 경호처장,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 서욱 국방부 장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이 참석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