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은색→흰색 정장’ 김건희 여사, 尹 대통령과 첫 공식일정서 ‘단정·깔끔’ 패션

입력 : 2022-05-10 11:25:00 수정 : 2022-05-10 11:2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대통령 뒤따르며 현충원 참배… 취임식 내빈에 인사도 함께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이 열린 10일,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윤 대통령과 동행했다. 대선 기간 각종 의혹 등으로 사과 기자회견 이후 두문불출해온 김 여사는 당선 이후 처음으로 윤 대통령과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와 이날 오전 9시50분쯤 서울 서초구 자택을 나서며 집 앞에 모인 주민들, 지지자 등과 주먹을 맞대며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 옆이 아닌 4~5m가량 뒤쪽에 떨어진 곳에서 모습을 드러낸 김 여사는 고개를 숙이거나 두 손을 모은 채 주민들에게 수차례 목례했다.

 

검은색 원피스를 차려입은 김 여사는 검은색 정장 차림의 윤 대통령과 의상 컬러를 맞췄다.

 

이후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위해 이동하기 위해 윤 대통령은 의전 차량 뒷좌석 오른쪽 문을 열고 탑승했고, 김 여사는 뒤로 돌아 뒷좌석 왼쪽 문에 탔다. 김 여사는 현충원에 도착한 후에도 윤 대통령과 1m가량 거리를 두고 뒤따랐고, 현충탑에 헌화·분향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현충원 참배를 마친 후 취임식이 열리는 국회 앞마당으로 출발했다. 취임식 참석에 앞서 김 여사는 흰색 투피스 정장으로 환복해 단정하면서도 화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앞서 인수위 핵심 관계자는 한 언론을 통해 “김 여사가 취임식 날 한복을 입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며 “단정하고 깔끔한 의상을 입고 나올 것으로 안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검은색에서 하늘색 넥타이로 바꿔 멨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 도착, 걸어서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취임식은 오전 10시 식전행사를 거쳐 오전 11시부터 본행사가 열린다.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취임식에는 전·현직 대통령과 유족, 국회와 정부 관계자, 각계 대표, 외교 사절, 초청받은 일반 국민 등 4만1000명이 함께한다.

 

윤 대통령은 본행사 시작에 맞춰 김 여사와 함께 행사장에 입장했다. 본행사 시작 전 윤 대통령은 김 여사와 함께 국회 정문에서 연단까지 180m가량을 걸어서 이동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박근혜 대통령 등 내빈들에게 인사했다. 김 여사는 무대 중앙에 마련된 윤 대통령의 테이블에 함께 자리했다.

 

김 여사는 본 행사 이후 윤 대통령과 새로 이전된 용산 대통령 집무실을 방문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새 관저인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이 리모델링을 마칠 때까지 당분간 서초동 자택에서 출퇴근할 예정이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