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SNS 1주일만 끊으면 우울·불안 개선"

입력 : 2022-05-10 11:02:04 수정 : 2022-05-10 11:0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틱톡 등 소셜미디어(SNS) 사용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면 정신 건강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바스대학 보건·운동 심리학 교수 제프 램버트 박사 연구팀이 SNS를 매일 평균 8시간 사용하는 154명(18~72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9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A그룹엔 1주일 동안 모든 SNS 사용을 중지하게 하고 B그룹엔 평소처럼 사용하게 했다.

이와 함께 연구 시작 때와 1주일 후 설문조사를 통해 우울, 불안, 웰빙 항목에 대해 점수를 매겼다.

실제로는 A그룹은 매일 평균 21분씩, B그룹은 7시간씩 SNS를 사용했다.

1주일 후 A그룹은 B그룹보다 웰빙, 우울, 불안이 현저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주일만 SNS 사용을 중단해도 전반적인 웰빙 수준이 높아지고 우울과 불안 증상은 줄어든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물론 SNS는 많은 사람에게 자신이 누구이며 다른 사람과 어떻게 소통하고 사는지를 보여주는 일상생활의 일부지만 SNS 사용이 지나치면 정신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사용 시간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SNS 사용을 1주일 이상 끊을 경우 정신 건강관리에 임상적으로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를 연구할 계획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 과학전문지 '사이버심리학·행동·소셜네트워킹'(Cyberpsychology, Behaviour and Social Networking)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