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대 뇌전증 청년, 7명에 새 삶 선물하고 떠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0 09:54:33 수정 : 2022-05-10 09:54: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월 수술 앞두고 넘어지면서 뇌사 상태에 빠져
7명에게 새 삶을 주고 떠난 장준엽(21)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뉴스1

 

어린 시절부터 뇌전증(간질)을 앓던 20대 청년이 7명에게 새 삶을 선물한 뒤 세상을 떠났다. 

 

특히 이 청년은 뇌전증 수술을 앞두고 있었으나 불의의 사고로 뇌사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10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에 따르면 고(故) 장준엽 씨는 지난 27일 충청북도 청주시 충북대병원에서 심장, 폐, 간, 췌장, 신장을 기증해 7명의 생명을 살리고 떠났다. 

 

장 씨는 2001년 12월 청주에서 2남 중 장남으로 태어났으며,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뇌전증을 앓았지만 밝고 착한 심성을 가진 학생이었다. 

 

그는 뇌전증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는 스스로 나서서 발표도 할 만큼 적극적인 성격이었다. 또 태권도 선수였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오랜 기간 태권도와 복싱도 배워 건강했다. 게다가 오는 7월 서울아산병원에서 뇌수술이 예정돼 있었고 수술이 잘 되면 일상생활을 자유롭게 할 수 있어 내년에 대학에 입학할 준비도 하고 있었다. 

 

하지만 장 씨는 지난 22일 바닥에 머리를 부딪혀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뇌사 상태에 빠졌다. 

 

장 씨의 아버지 장영수 씨는 “다른 생명을 살리겠다는 숭고한 의미의 기증보다는 살아날 가망이 없는 아들이 빨리 편안해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기증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밝혀 눈시울을 뜨겁게 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