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실외 노마스크 첫 주' 서울 학생 2837명 확진…45% 감소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5-10 09:39:12 수정 : 2022-05-10 09:39: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주 전 5113명 대비 2276명 줄어
교직원 355명 확진…44.5% 급감
1만 명당 발생률 31.1명…감소세 유지
전국 모든 학교에서 정상 등교가 이뤄진 지난 2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열린 '어린이날 체육대회'에서 어린이들이 손목에 마스크를 걸고 체육활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지난 한 주 동안 서울 학생 283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서울 유·초·중·고 학생 283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는 전주 5113명보다 2276명(44.5%) 급감한 것이다. 주간 서울 학생 확진자 수는 4월 둘째 주 1만6814명→셋째 주 9368명→넷째 주 5113명→5월 첫째 주 2837명으로 꾸준히 줄었다.

 

학교급별 학생 확진자는 초등학생이 1354명(47.7%)으로 가장 많았고, 중학생 798명(28.1%), 고등학생 521명(18.4%), 유치원생 111명(3.9%) 등이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교직원 확진자는 355명으로 전주 635명보다 280명(44.1%) 줄었다. 학교급별로 초등학교 135명(38.0%), 고등학교 84명(23.7%), 중학교 79명(22.3%), 유치원 24명(6.8%) 순이다.

 

지난주 서울 학생·교직원 확진자은 총 4만1721명으로, 서울시 확진자의 7.7%를 차지했다. 직전 주 비율(10.2%)보다 2.5%포인트 줄었다.

 

학생 1만명당 발생률은 31.1명을 기록했다. 최근 4주간 발생률은 4월 둘째 주 185.0명, 셋째 주 103.2명, 넷째 주 56.2명에서 5월 첫째 주 31.1명으로 감소세다.

 

교육청은 매주 월요일 집계하던 학교급별 등교율을 더 이상 조사하지 않는다. 교육부의 '학교 일상회복 추진방안'에 따라 이달부터 모든 학교가 정상등교를 시행하기 때문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