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원구 탈북민 86% “남한생활에 만족”

입력 : 2022-05-10 01:15:00 수정 : 2022-05-09 23:12: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명 중 5명은 기초생활수급자
“의료·취업·긴급생활비 지원 시급”

서울 노원구에 거주하는 북한 이탈 주민 10명 중 5명은 기초생활수급자였으나 대부분 한국 생활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지역 내 거주하는 북한이탈주민 1002명 중 797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북한이탈주민의 정착 만족도를 높이고, 안정적 자립을 돕기 위해 이뤄졌다. 각 동 주민센터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이 전화 또는 직접 방문한 결과 응답률 80%(797명)를 기록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441명(55%)이 기초생활수급자(434명)와 차상위본인부담경감(2명) 등 사회취약계층임에도, 한국 생활에 86%(686명)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북한이탈주민이 최근 처한 가장 큰 문제와 어려움은 ‘건강 악화(143건·18%)’와 ‘경제적 문제(129건·16%)’로 나타났으며, 이에 따라 의료·취업·긴급생활비 지원에 대한 욕구가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는 이들을 대상으로 전문상담과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맞춤형 복지를 지원하고, 위기가구의 경우 서울북부하나센터, 노원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사후관리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