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와 332회 카톡 주고받아’ 지적에 한동훈 “尹과 연락 안 돼서”

입력 : 2022-05-09 20:57:31 수정 : 2022-05-09 23:39: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사진기자단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와 2020년 332회 카카오톡(카톡)으로 연락을 주고받았다는 지적을 받고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 당선인과) 연락되지 않을 경우 총장 사모를 통해 연락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9일 한 후보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가운데,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 후보자가 부산고검 차장검사 시절인 2020년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당시 김 여사와 카톡 대화를 주고받은 사실을 언급했다.

 

이 의원은 “후보자는 2019년 국정감사에서 카카오톡 수사 개입 의혹 지적을 당했다”면서 “당시 대검 반부패 강력부장으로 조국 수사 담당자들과 단톡방을 만들어 수시로 관리해 ‘기획 단톡방’ 의혹을 받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 후보자는 당시 3개월간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과 2330회 카톡을 했고 심지어 배우자 김건희 씨와도 332회 카톡을 주고받았다. 너무나 의아하다”면서 “(김건희 여사가) 대통령 배우자가 돼도 카톡을 하겠느냐. 텔레그램을 하겠느냐”고 물었다.

 

한 후보자는 “당시 윤 총장과 카톡을 했던 건 당시 제가 대체 불가능한 업무를 부산고검에서 수행 중이었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나 국정농단 수사와 관련해 매일 보고가 필요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김 여사가) 대통령 배우자가 되면 비선으로 연락하지 않을 것이란 보장이 있나”라고 묻자, 한 후보자는 “제가 특별히 영부인(김 여사)이 될 분하고 연락할 일이 없다. (카톡을 주고받았다는) 300건은 글 하나하나, 한 줄씩을 센 거다. (날짜로 계산하면) 몇 달, 많지 않다”라고 반박했다.

 

이른바 ‘조국 수사’ 당시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권순정 전 대검 대변인과 카카오톡 단체방을 만든 이유에 관해선 “수사 라인끼리 대화방을 만든 것이 무엇이 문제냐”라고 반문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