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당선인 "대화 문 열어두되 北도발 단호 대응…한일 관계 개선"

입력 : 2022-05-09 20:47:53 수정 : 2022-05-09 20:4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취임 경축사절 릴레이 접견…경제·北이슈 협력 당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9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집무실에서 아만다 밀링 영국 국무상을 접견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 전날인 9일 외빈 접견 일정을 잇따라 소화하며 하루 뒤 본격적인 집무 시작을 위한 '워밍업'에 나섰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통의동 집무실에서 취임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 영국, 우즈베키스탄 사절단과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를 차례로 접견했다.

당선인 측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영국측 사절인 아만다 밀링 외무부 아시아중동 담당 국무상을 만나 대북 이슈를 비롯한 한반도 안보 문제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관심과 협력을 당부하는 한편, 미래산업 분야를 비롯한 양국 간 경제협력 강화에도 의지를 밝히며 '쌍끌이' 외교 행보를 폈다.

윤 당선인은 "최근 북한의 위협적 언사와 도발로 인해 역내 긴장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며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열어두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의 도발에 대해 단합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의 주도적 역할을 당부했다고 당선인 대변인실은 전했다.

윤 당선인은 이어 6·25 당시 영국군 참전의 역사를 언급하며 "이런 역사적 유대를 바탕으로 앞으로 기후변화·공급망·디지털·보건·에너지와 같은 미래산업 분야에서의 양국간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에 밀링 국무상도 "미래산업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 여지가 매우 크다"고 화답했다. 그는 보리스 존슨 총리의 친서와 함께 자필 서명이 담긴 저서 등을 전달하며 "존슨 총리도 한영관계 발전을 위해 윤 당선인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9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집무실에서 사파예프 소딕 우즈베키스탄 상원1부의장 접견에 앞서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친서를 받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윤 당선인은 하토야마 전 총리와의 접견에서 "정계에서 은퇴한 후에도 이렇게 한일 우호 협력을 위해 왕성하게 활동하고 계신 총리를 뵈니 정말 반갑다"면서 "2015년에 서대문 형무소를 방문해주신 것을 일본 정치 지도자의 책임 있고 용기 있는 모습으로 많은 한국인이 아직 잘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까운 이웃이자 민주적 가치와 시장경제를 공유하는 한일 양국이 관계 개선을 통해 이룰 수 있는 성과가 매우 많다"고 강조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에 적극 공감하면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위해 한일 양국이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에 앞서 하토야마 전 총리는 "대통령 (당선인)께서 한일·일한 신시대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일본인의 한 사람으로서 대단히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며 윤 당선인에게 취임 축하 인사를 건넸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자신이 쓴 '탈대일본주의' 저서를 윤 당선인에게 선물했다.

윤 당선인은 앞서 우즈벡 사절단과 만난 자리에서도 북한의 연이은 핵·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정세가 지속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고 당선인 대변인실은 전했다.

윤 당선인은 아울러 한-우즈벡 관계와 관련해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는 양국이 18만 우즈벡 고려인들을 가교로, 역동성과 혁신을 바탕으로 하여 많은 발전을 이루어 왔다"며 "앞으로도 보건·기후변화·전기차 등 미래 성장 부문뿐만 아니라, 공급망 확대와 같은 경제안보 분야 협력도 확대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소딕 사파예프 상원 제1부의장은 사절단 대표로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축하 서한을 전달하며 "대통령의 지혜로운 영도 하에 한국이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기원했다.

이날 릴레이 접견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 내정자,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내정자, 이문희 대통령실 외교비서관 내정자,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 등이 배석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