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대통령 출퇴근길 세 차례 시뮬레이션…"시민 불편 최소화"

입력 : 2022-05-09 20:16:35 수정 : 2022-05-09 20:16: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취임식 갑호비상 발령…국회 앞 시민단체 농성장 철거 안 하기로
서울 용산구 이촌역 인근 에서 바라본 용산 미군기지 13번 출입문과 기지 내 헬기장, 국방부 일대가 재정비 작업이 한창이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9일 "새 대통령 출퇴근길 시뮬레이션을 3회에 걸쳐서 했으며 시민의 과도한 불편은 없는 것 같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최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준비 상황에 대해 "경비·경호·교통관리계획이 완비됐으며 시행만 남았다. 시민 불편 최소화에 방점을 두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청장은 경호 보안상 문제로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지만, 연동된 교통 신호들을 고려해 통제 방법을 조정해가면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시뮬레이션을 했다고 설명했다.

최 청장은 "종전에는 (대통령의) 출퇴근이 전혀 없었지만 이제 통제하게 된다"며 "경찰이 (해당 지역을) 전반적으로 관리하면서 여파를 최소화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모의 훈련 때 6분가량 지체가 발생했다고 지적한 데 대해서는 "장소와 교통통제 정도 등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이야기하기 어렵다"며 "경찰은 (출퇴근 시간이) 어떤 시간으로 결정되든 시민 불편과 경호상 안전 확보에만 주안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최 청장은 또 대통령의 출퇴근 시간에는 모든 동선에 경력이 배치된다고 설명했다.

대통령 취임식 준비 상황에 관해서는 "국가적 행사이기도, 국제적 행사이기도 해서 완벽하게 준비했다고 자부한다"고 했다.

최 청장은 "발생할 수 있는, 또 예상되는 상황을 최대한 상정해 보완책을 점검하는 단계"라며 "서울 경찰 전체가 오전 9시부로 갑호비상 시행에 들어갔으며 총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회 정문 앞에 차려진 차별금지법제정연대(이하 연대)의 텐트 농성장은 강제 철거 등의 조치는 하지 않기로 했다.

최 청장은 "기본권은 존중돼야 하므로 그분들을 존중하면서도 (대통령 취임 관련) 행사가 방해받거나 안전이 침해되지 않도록 균형감을 갖고 조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대 측도 이날 오후 대통령 경호처와 국회 사무처, 서울 영등포경찰서 등과 협의한 결과 강제 철거는 하지 않되 경호를 위해 출입이 통제되는 시간대 최소한의 인원만 농성장에 남기로 했다고 밝혔다. 협의 자리엔 21대 국회에서 차별금지법을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이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대 관계자는 "오늘(9일) 오후 9시 예정된 야간문화제는 진행하되 밤을 지새우는 것을 기본으로 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