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청문회 본 손혜원 “바보 같은 민주당 또 당하고 있다”

입력 : 2022-05-09 22:00:00 수정 : 2022-05-09 20:57: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은 검찰 전체 통틀어 언론 가장 잘 활용하는 사람”
“尹 당선인은 한동훈 없이 아마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걸요?”
손혜원 전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9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지켜보며 “바보 같은 민주당은 오늘 또 한동훈에게 당하고 있네요”라며 쓴소리를 남겼다.

 

손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손혜원TV’ 커뮤니티에 한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전평을 썼다.

 

손 전 의원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자료 제출 문제 등으로 충돌, 인사청문회가 시작된 지 1시간30분 만에 정회됐다는 내용의 기사도 공유했다. 

 

그는 “한동훈은 검찰 전체를 통틀어 언론을 가장 잘 활용하는 사람일 뿐만 아니라 언론의 프레임을 직접 만들어 기자들을 코칭하는 수준의 베테랑”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윤석열 당선인은 한동훈 없이 아마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걸요?”라며 “그가 만난 최고의 책사로 생각하고 있어서 무슨 수를 써서라도 장관을 만들어 곁에 둘 것”이라고 내다봤다.

 

손 전 의원은 “오늘 국힘당이 ‘최강욱’을 물고 늘어지는 것은 백퍼(100%) 한동훈의 작전일 것”이라며 “당연히 ‘검수완박’이라는 명칭을 초장에 내질러 판을 깨버리는 전략 또한 미리 계산된 전략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