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尹 용산 집무실 들어가려다 저지당해…“과도한 권한 행사 아니냐”

입력 : 2022-05-09 18:04:07 수정 : 2022-05-09 18:0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홍근 원내대표 “앞으로 문제 없는 지 살펴보러 왔는데”
김병주 의원 “국방부 땅인데 왜 막나…막을 이유 없는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 세 번째)와 대통령집무실 이전 문제검토 태스크포스(TF) 의원들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합참 청사에서 이인구 국방부 운영지원과장으로 부터 국방부 본부 이전에 따른 재배치 계획에 대한 내용을 듣고 있다. 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근무할 용산 국방부 청사를 방문해 이를 둘러보려 했지만 경호처 직원들에 의해 입장을 제지당했다.

 

9일 오후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 대통령집무실 이전 문제 검토 테스크포스(TF) 소속 위원들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를 방문했지만 경호처의 출입 통제로 입장하지 못했다.

 

박 원내대표는 “임기 공식 시작 전 국회의원이 집무실을 둘러보고 제대로 진행됐는지, 앞으로 문제 없는지 살피기 위해 왔다”며 “그런데 문턱도 못 넘게 하는 것은 과도한 권한 행사 아니냐는 우려를 한 것이니 무겁게 받아들여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김병주 의원은 “국방부 땅인데 왜 우리를 막고 있는가. 경호처에서 막을 이유가 없다"며 “내일부터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근무한다고 해서 제대로 이전이 됐는지 국민들이 알고 싶어하는데 그 정도는 보여주고 브리핑을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도 “월권이 아니냐”며 “안에 들어가는 것도 아니고 밖에서 보는 것조차 경호처에서 막는 것은 국민 눈높이에 안 맞는 모습”이라고 항의했다.

 

입장이 막힌 민주당은 결국 합동참모본부 청사 건물로 이동해 브리핑을 받았다. 박 원내대표는 브리핑 후 “국방은 호랑이인데, 이를 갈기갈기 해체해서 곳곳에 흩어놓은 꼴”이라며 “그래서 제가 발골이라는 표현을 쓴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대통령 집무실은 특정인의 사무공간을 정하는 문제가 아니고 향후 미래를 결정하는 상징적 정책결정으로 봐야 한다.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야 하고 절대 단시간에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단 하루도 청와대에 들어갈 수 없다는 고집 때문에 여기까지 온 것”이라며 기존 비판을 되풀이했다.

 

박 원내대표는 “집무실 이전을 결정하고 오늘까지 지켜봤듯이 이미 많은 문제가 발생했고 앞으로도 얼마나 더 많은 예산이 쓰일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온전히 윤 당선인의 불통, 독선, 강압에 의한 결과물”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인수위원회 기간 내내 관저 쇼핑, 집무실 이전만 남았다는 항간의 비판을 새겨야 한다”고 경고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