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면허’ 15세 우크라 소녀, 총 맞아도 핸들 놓지 않고 4명 구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09 17:36:12 수정 : 2022-05-09 18:08: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면허가 없지만, 운전으로 이웃을 구해낸 15세 우크라이나 소녀 리사 체르니셴코. 텔레그램 캡처

 

우크라이나에서 ‘무면허’ 15세 소녀가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다친 이웃을 차에 태우고 대피한 사연이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우크라이나 루한스크주 포파스나에 사는 리사 체르니셴코(15)가 지난 5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의 공격을 피해 성인 남성 3명과 여성 1명을 구했다고 7일 보도했다.

 

이 같은 사연은 세르히 가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의 텔레그램을 통해 알려졌다. 루한스크주에 위치한 포파스나는 현재 격렬한 교전이 진행 중인 돈바스 내 위치해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당시 대피 도중 러시아군의 포격에 운전자를 포함한 남성 2명이 중상을 입었다.

 

다친 운전자 대신 면허가 없는 체르니셴코가 차를 몰아야 했다. 우크라이나에서는 18세 이상부터 면허를 취득할 수 있다.

 

피난길에 지뢰가 매설된 구간을 지나던 도중 체르니셴코마저 러시아군 총격으로 다리를 다쳤으며, 그 여파로 자동차 엔진이 꺼지기도 했지만, 끝까지 운전대를 놓지 않았다고 한다.

 

체르니셴코는 그런 다리로 약 32㎞를 더 운전했고, 결국 우크라이나군에 발견돼 도네츠크주 바흐무트의 병원으로 이송됐다.

 

체르니셴코는 “면허증은 없었지만, 긴급 상황이기 때문에 운전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렇지 않았다면 모두 죽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자동차 운전을 할 줄 아느냐’는 질문에 그는 “7살 때부터 엄마가 가르쳐줬다”고 답했다.

 

한편 체르니셴코가 구한 이들은 가족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체르니셴코는 7년 전 어머니를 여의고 포파스나에서 대모와 함께 살아왔다고 외신은 전했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