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일부 “개성공단 내 차량 움직임 포착”

입력 : 2022-05-09 19:00:00 수정 : 2022-05-09 18:27: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北, 생산설비 무단 사용 가능성
“核실험 준비 동향 등 면밀 감시”
9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 개성공단 일대 모습. 파주=연합뉴스

정부가 최근 개성공단 내 차량 움직임 등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북한의 남한 기업 소유 생산설비 무단 재가동을 비롯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 같은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측 기업의 생산설비를 무단으로 재가동한 동향이 파악됐다는 중앙일보 보도에 대해 “최근 개성공업지구 내 미상의 차량 움직임 등을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통일부는 지난달 26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설명을 요구했으나, 지금까지 답변이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개성공단 내 차량 움직임이 포착된 시점은 지난달 21일 개성공단 내에서 화재가 발생한 이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개성공단에 남은 남측 기업의 생산설비를 무단으로 사용했으며, 지난달 21일 공단 내 화재도 이런 과정에서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을 제기했다. 차 부대변인은 “개성공업지구와 관련한 일체의 문제는 남북 간 협의를 통해 해결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이달 4일과 7일 각각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한 것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북한이 최근 두 차례 미사일 발사에 대해 현재까지 일절 보도하지 않는 상황에 대해 차 부대변인은 “여러 추측과 평가가 있을 수 있으나 현재로서는 북한의 동향을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차 부대변인은 북한의 7차 핵실험 준비 정황과 관련해서 “한·미 정보당국이 풍계리 핵실험장 준비 동향 등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며 “정부는 긴밀한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모든 가능성에 대해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