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떠나는 홍남기… 마지막까지 “재정 건전성 지켜야”

입력 : 2022-05-09 19:50:00 수정 : 2022-05-10 01:3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역대 최장수 부총리 기록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지난 37년간의 공직생활 및 기획재정부 장관으로의 소회를 밝히는 이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7년간의 공직 생활을 마무리하는 자리에서 마지막까지 재정 건전성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9일 열린 이임식에서 “재정의 역할 수행과 건전성이 조화롭게 지켜지는 나라 곳간을 지키고, 새 정부에서 재정준칙을 조속히 법령으로 제도화해 중기 재정관리에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2018년 12월10일 경제부총리로 임명된 홍 부총리는 이날까지 1247일간 재임했다. 이로써 홍 부총리는 윤증현 장관(842일)을 제치고 역대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중 최장수 재임 기록을 세우게 됐다.

홍 부총리는 재임기간 중 총 365회 장관급 회의를 주재했다. 특히 장관 모두발언은 전날 새벽까지 손수 수정할 정도로 꼼꼼했다. 홍 부총리는 2019년 일본 수출규제에 맞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에 역점을 뒀고, 한국판 뉴딜 정책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는 데도 힘썼다는 평가다.

홍 부총리는 “못다 한 일, 아쉬움이 큰 과제들은 ‘애가 타다 남은 굳은살’로 가슴 한편에 깊숙이 남는다”며 “여러 가지 복합적 요인으로 부동산시장이 충분히 제어되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세종=안용성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