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현숙 여가장관 후보자, 故 백남기 농민 수술 과정에 개입"

입력 : 2022-05-09 15:00:31 수정 : 2022-05-09 15:20: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권인숙 주장…"노동자 보호는커녕 사건 은폐 주도"
김 후보자 측 "수술 과정에 개입한 사실 전혀 없다" 반박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9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민중총궐기 집회에 참석했다가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입원 치료 중 사망한 고(故) 백남기 농민의 수술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김 후보자는 박근혜 정부 고용복지수석비서관으로 일하고 있었다.

 

권 의원 측은 이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자료를 경찰청에서 제출받아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고인은 2015년 11월 민중총궐기 집회에 참석했다가 오후 7시께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쓰러졌다.

 

고인이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을 당시 의료진은 뇌수술을 하더라도 회생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당시 서울 혜화경찰서장은 서울대병원장에게 신경외과 전문의가 고인에 대한 수술을 집도하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고, 청와대 고용복지수석 보건복지비서관실 소속 노모 선임행정관은 '상황을 파악하라'는 김 후보자 지시를 받고 병원장 비서실에 연락했다.

고(故) 백남기 농민. 연합뉴스

노 선임행정관은 이후에도 병원장 비서실장과 서너 차례 통화하며 고인의 상태를 파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인은 수술을 받은 이후 연명치료를 받다가 2016년 9월 숨졌다.

 

이와 관련, 진상조사위는 "수술 자체가 의미가 없다고 판단해 보존적 치료만이 예정된 피해자에게 갑자기 수술하게 되는 과정에는 의료적 동기 외에 경찰과 청와대의 개입이 있었던 것으로 인정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권 의원은 "진상조사위를 통해 밝혀진 사실만으로도 (김 후보자의) 공직자로서의 인식과 행태가 심각하게 우려된다"며 "공안정국을 앞장서서 비호했던 인물에게 여가부 장관이 될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준비단은 입장문을 통해 "당시 고용복지수석으로서 고 백남기 농민의 상황을 알아보라고 했을 뿐 수술 과정에 개입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백남기 농민의 사인에 대해 어떠한 의견을 전달하거나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