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취임식 앞두고 시작된 한미연합훈련에 F-35A 투입

입력 : 2022-05-09 14:49:53 수정 : 2022-05-09 14:49: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F-35A 스텔스 전투기. 연합뉴스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무기 중 하나인 공군의 F-35A 스텔스 전투기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을 하루 앞둔 9일부터 실시된 한미 연합 항공훈련에 참가한다.

군에 따르면 한미는 이날부터 2주간 일정으로 연합훈련인 '코리아 플라잉 트레이닝'(KFT)에 돌입했다.

스텔스 기능을 갖춘 F-35A도 훈련에 나선다. F-35A는 현재 40대 배치가 완료됐으며 적지에 은밀히 침투해 핵, 미사일, 전쟁지휘 시설 등 핵심 표적을 파괴할 수 있는 위력을 갖췄다.

방공망이 취약한 북한이 가장 위협적으로 느끼는 무기 가운데 하나로 여겨진다.

앞서 지난 2월 F-35A 배치가 완료됐을 때 북한 대외선전매체들은 "위험천만한 군사적 망동"이라며 반발하기도 했다.

북한이 윤석열 정부 출범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에 즈음해 핵실험 등 도발을 준비하는 징후가 포착된 가운데 F-35A의 참가는 대북 경고 차원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KFT는 기존의 대규모 항공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대체해 2019년 시작했고 그간 별도 명칭이 없다가 올해부터 이름이 붙었다.

올해 훈련 규모는 예년 수준이며 미 7공군이 포함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