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청송군수 후보 윤경희 확정… 65.67% 득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2-05-09 13:15:39 수정 : 2022-05-09 13:15: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경희 국민의힘 청송군수 후보. 윤경희 후보 선거캠프 제공

국민의힘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9일 청송군수 후보에 윤경희 예비후보를 확정됐다.

 

윤 후보는 경선에서 65.6%의 득표율로 윤종도·전해진 예비후보를 앞질렀다. 

 

앞서 국민의힘 청송군수 경선에는 윤경희·이경기·윤종도·전해진 예비후보가 공천을 신청했다. 이후 윤종도 예비후보와 이경기 예비후보가 단일화를 통해 이경기 예비후보가 사퇴함에 따라 최종적으로 윤경희·윤종도·전해진 예비후보 3인이 경합했다.

 

지난 1~2일에는 경선을 실시했다. 당원모바일투표 50%, 국민여론조사 50% 비율이다. 하지만 국민여론조사에서 사퇴한 이경기 예비후보까지 포함한 4명의 예비후보에 대한 지지도를 묻는 일이 발생했다.

 

다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윤종도 예비후보의 경력을 충북도의회 의원으로 잘못 소개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따라서 정상적으로 진행된 당원모바일투표는 그대로 인정하고, 국민여론조사는 7~8일 다시 실시해 윤 후보를 최종 공천자로 확정했다.

 

윤 후보는 “군민과 당원동지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에 감사와 함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함께 선의의 경쟁을 펼친 윤종도, 전해진 예비후보에게 위로와 함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승리로 자만하지 않고 경선에서 나타난 분열과 반목으로 흩어졌던 지역 민심을 다잡고 지지층을 결집시켜 6·1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청송군수 선거는 윤경희 국민의힘 후보와 무소속으로 출마한 배대윤 예비후보와의 양자 대결 구도로 치러진다.


청송=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