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디스커버리 펀드 의혹' 장하원 대표 구속영장 신청

입력 : 2022-05-09 12:00:36 수정 : 2022-05-09 13:3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 대표, 부실화 숨기고 상품 판매한 혐의
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영장 신청
사진=뉴시스

경찰이 2500억원대 대규모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로 투자자 피해를 일으킨 혐의를 받는 장하원(63) 디스커버리자산운용 대표의 신병확보에 나섰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지난 6일 장 대표에 대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디스커버리 펀드 사태는 지난 2019년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이 운용하던 2562억원 규모의 펀드가 미국 현지 자산운용사의 법정관리로 환매가 연기돼 대규모 투자자 피해가 일어난 사건이다. 해당 펀드는 기업은행과 하나은행, 한국투자증권 등에서 수천억원이 팔렸다.

 

장 대표는 펀드가 부실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이를 숨긴 채 상품을 판매해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입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장 대표를 세 차례에 걸쳐 소환해 조사를 진행했다.

 

아울러 경찰은 지난해 디스커버리자산운용 사무실과 판매사 등 17개소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당시 확보한 투자자 리스트 파일에는 장 대표의 친형인 장하성 중국대사 부부가 60억원을 펀드에 투자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채이배 전 바른미래당 의원 등이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