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기시다 "尹 대통령 취임 축하…한일·한미일 협력 중요성 느껴"

입력 : 2022-05-09 11:44:44 수정 : 2022-05-09 11:44: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일 간 어려운 문제 존재하나 이대로 방치할 수 없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도쿄=A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하루 앞둔 9일 한일, 한미일 협력 중요성을 강조했다.

 

9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지지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오는 10일 열리는 "(윤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을 축하드린다. 국제근간이 흔들릴 수 있는 (우크라이나 등) 사태를 앞에 두고 다시 새롭게 일한(한일), 미일한(한미일) 협력 중요성을 강하게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한 간 어려운 문제도 존재하지만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라와 나라와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기본으로 하며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한 대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윤 당선인 취임식 참석을 보류하고, 대신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상을 특사로 파견한다.

 

하야시 외무상은 9일 하네다(羽田) 공항에서 전세기로 한국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회담도 조율하고 있다.

 

특히 기시다 총리의 친서를 든 하야시 외무상은 10일 윤 당선인과의 면담도 조정하고 있다.

 

일본의 외무상의 방한은 2018년 6월 이후 약 4년 만이다. 하야시 외무상으로서는 처음이다.

 

기시다 총리는 한일 관계 재건에 의욕을 보이기 위해 자신과 가까운 하야시 외무상을 취임식에 파견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그는 기시다 총리가 수장인 기시다파 소속이다. 기시다파의 좌장인 '넘버 2(2인자)'로 기시다 총리의 측근으로 알려졌다.

 

하야시 외무상은 윤 정권 인사들과 의사소통 방침을 확인할 전망이다. 북한 정세를 둘러싸고 한미일 3개국 협력 강화 방침도 확인한다.

 

기시다 총리는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대법원의 일본 기업 배상 판결,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에서 한국 측이 구체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아 자신의 취임식 참석은 시기상조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야시 외무상은 이런 상황도 전달하며 한국이 구체적인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입장을 촉구할 방침으로 보인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