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한동훈, 정치보복 피해자…민주 발목잡기 역풍 부를뿐"

입력 : 2022-05-09 11:02:59 수정 : 2022-05-09 11:02: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국동시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9일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 중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민주당에는 눈엣가시 같은 인사일 수 있으나 검사로서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했다는 이유로 정치보복을 당한 피해자"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한 후보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했다는 이유로 문재인 정권에서 네 번이나 좌천당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어 "당장 내일이면 새 정부가 출범하는데 민주당의 도 넘은 발목잡기로 새 정부는 총리 없는 반쪽 정부로 출범하게 된다"며 "특히 한 후보자에 대해서는 청문회 전부터 과민반응을 보이며 지명철회를 주장하고 있지만 타당한 근거나 이유를 찾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덕수 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도 "이미 김대중, 노무현 정권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은 정통 관료로, 회전문 인사라는 주장 자체가 억지일뿐더러 민주당이 제기한 의혹 대부분은 소명됐다"며 "민주당의 반대 이유는 우리 진영 사람이 다른 진영에 가서 일한다는, 기분 나쁘다는 옹졸함 외에는 찾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최소한 새 정부가 일을 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 더 이상의 발목잡기는 민심의 역풍을 불러올 뿐"이라며 "민주당은 청문결과보고서 채택에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 당장 내일이라도 본회의를 열어 국무총리 인준표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 이재명 전 대선 후보가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하기로 한 데 대해선 "스스로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이라던 대장동이 있는 성남을 떠나 인천으로 갔다. 인천 계양이 지역구였던 의원(송영길)은 서울시장 후보로 가고, 대선에서 패배한 후보(이재명)는 그 지역구를 물려받았다"며 "카드 돌려막기는 들어봤어도 지역구 돌려막기는 처음 봤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께 엎드려 사죄하고 성실히 수사받아야 할 사람이 출마 선언한 이유는 분명하다. 국회의원의 권력으로 자신의 죄를 덮을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며 "민심이 성난 파도가 돼 무한배임의 정치를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