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염병 전파 상황 날로 악화”… 통제 방역 고삐 죄는 北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09 10:13:03 수정 : 2022-05-09 10:13: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8일 "비상방역사업에서 자그마한 공간도 생기지 않도록 예견성 있는 대책을 세워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평양=노동신문·뉴스1

한국은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 가운데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긴장을 한시라도 늦춰선 안된다며 고삐를 죄는 모습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긴장성을 늦추지 말고 비상방역전을 더욱 공세적으로 벌리자’ 제하의 기사에서 “지금 세계를 휩쓸고 있는 전염병 전파상황은 조금도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날로 악화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신문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사회의 모든 성원들이 사상 의지적으로 굳게 단합돼 고도의 자각적 일치성을 계속 견지하는 것”이라며 “방역대전에서 자기들이 지닌 공민적 의무를 자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상방역전이 장기성을 띠고 있는 지금 우리에게 제일 위험한 적은 무경각성과 해이성”이라며 “만약 어느 한 사람이라도 방역규율을 어긴다면 품 들여 다져온 우리의 방역진지에 파공을 내게 된다는 것을 언제나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성·중앙기관들이 중앙비상방역 부문에서 하달되는 지시를 단위 일군들과 종업원들 속에 빠짐없이 전달하고 있다”며 “특히 봄 가뭄 피해를막기 위해 각 농촌으로 지원 나간 대규모 인력들이 해당 지역에서 방역규정을 엄수하도록 조직정치 사업과 장악지도 사업을 짜고들었다”고 전했다.

 

한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나라가 일상회복 단계로 접어들었지만, 북한은 여전히 통제 위주의 방역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게다가 최근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자 지난 1월에는 재개했던 북·중 간 화물열차 운행도 다시 중단됐다.

 

또 북한은 최근 열병 확산 조짐에 일시적으로 외출금지령을 내렸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정보 당국은 코로나19로 의심되지만, 장티푸스 등 수인성 질환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은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