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창원서 전기차 건물 벽면 들이받고 전복…운전자 급발진 주장

입력 : 2022-05-09 09:48:45 수정 : 2022-05-09 09:48: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창원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 창원에서 해안도로를 달리던 아이오닉5 전기차가 건물 벽면을 들이받아 운전자 등 2명이 다쳤다.

9일 마산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7시 55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해안도로를 달리던 아이오닉5가 이면도로 인근 건물 벽면을 들이받았다.

갑자기 30∼40m가량 질주한 차량이 건물을 들이받으면서 벽면이 파손되고 차량이 넘어져 앞바퀴가 모두 빠졌다.

이 사고로 60대 운전자와 조수석에 타고 있던 동승자 등 2명이 다쳐 이송됐다.

운전자는 "차량이 급발진했으며, 핸들과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운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사고기록장치(EDR)를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