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힘 김용태 "'계양을 출마' 이재명, 정치적 사망 스스로 결단"

입력 : 2022-05-09 09:52:10 수정 : 2022-05-09 09:5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누가 봐도 '독이 든 성배'…李 좀먹을 것"
"한덕수 문제 안 돼…민주, 빨리 인준해야"
"한동훈 지켜봐야…정호영 사퇴 변함없어"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국회사진기자단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9일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에 대해 "정치적 사망을 본인 스스로 결단했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누가 봐도 독이 든 성배인 것을 다 알고 있다. 독이라는 것은 결국 이재명 후보를 좀먹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이 상임고문의 출마 선언 중 '심판자는 선택받았고 지역 일꾼은 선택받지 못했다'를 언급하며 "대선 불복의 말씀을 하셨다. 저는 굉장히 상식적이지 못하다.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 있다고 생각했다"고 일갈했다.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 총괄선대위원장을 같이 맡았다"며 "대통령 선거가 있는 다음 지방선거는 아무래도 여당에 유리하고 민주당에 불리할 수밖에 없는데 민주당이 만약 패배하면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어떤 형태로든 책임을 지셔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5년 남은 기간에 다음 대선을 준비한다면 새로운 무엇인가를 보여줘야 하는데 야당 국회의원으로서 과연 국민들께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미지수"라며 "과거 대통령 선거에서 패배하신 분들이 짧게는 2년, 많게는 3년 뒤에 등판했는지를 본다면 이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지난 8일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임기가 끝나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그는 "갈라치기 하셨고 선동했고 내로남불의 상징"이었다면서도 "국가 원수에 대한 존중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평가는 부정적이지만 참 고생하셨다"고 정리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정부 1기 내각 인사청문회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한덕수 총리 후보자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내세웠던 7대 인사 배제 기준에는 해당하지 않는다"며 "과거 로펌에서 근무한 경험에 대해 민주당이 문제를 삼았는데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본다. 빠른 시일 안에 민주당이 총리 후보자를 인준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날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조국 전 장관과) 다른 케이스라고 생각한다"며 "따님을 둘러싼 의혹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대한 생각 2가지 의혹을 크게 볼 것 같다. 일단 지켜보는 게 좋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자녀 의대 입학 시 '아빠 찬스' 의혹 등이 불거진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공개적으로 사퇴해야 한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없다"면서도 "인사는 대통령의 의중이 중요하고 임명권이 존중돼야 한다. 조금 더 대통령의 결정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