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성훈, 파이트 머니 질문에 “강남 아파트 한 채 살 정도”

입력 : 2022-05-09 08:53:01 수정 : 2022-05-09 08:53: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사부일체’에서 추성훈이 자신의 파이트 머니를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레전드 파이터’ 추성훈 선수가 사부로 등장해 이야기를 나눴다. 일일 제자로는 NCT 도영이 합류해 매력을 뽐냈다.

 

추성훈은 최근 2년만에 아오키 신야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1라운드에서 2번 정도 기절을 할 뻔 했다. 초크 기술이 제대로 들어왔다. 그래서 ‘탭을 할까 말까’ 고민을 했다. 실제로 손이 조금 올라갔다. ‘내가 나이도 있으니 탭을 해도 사람들이 이해해주겠지’라는 생각까지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향해 ‘섹시야마’라고 외치는 관중들의 소리가 들렸다. 그 소리를 듣고 정말로 정신이 돌아왔다. 그렇게 1라운드 5분을 버텼다. 그 때 관중이 없었다면 아마도 기절을 했을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동현은 “아오키 신야 선수가 의아했던 점은 체급이 완전히 다른데, 자꾸 도발을 했다. 체급이 안 맞으면 붙자고 하면 안 된다. 아오키 신야 선수가 추성훈 선수에게 ‘내 체급에 와서 붙자’고 했다. 두 체급이나 낮춰서 경기를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추성훈은 “경기를 위해 45일만에 13kg을 감량했다. 그냥 24시간이 계속 고비였다”고 밝혔다.

 

일일제자로 나선 NCT 도영은 추성훈에게 "승리 상금이 얼마나 되나?"라며 조심스레 물었다.

 

이에 추성훈은 "대회에서 재미있다고 받은 돈이 한 번에 6000만원이었다. 보너스로"라고 답했다. 이에 김동현은 "보너스 말고, 파이트 머니 경기 출전료에 대해 궁금한 것"이라고 다시 물었고, 추성훈은 파이트 머니를 묻는 질문엔 "그건 말하기 그렇다"며 답을 피했다.

 

계속된 궁금증에 추성훈은 "아파트 정도는 살 수 있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도영은 끝까지 파고들며 "어디 도시냐"라고 다시 물었다.

 

이에 추성훈은 "강남 쪽으로 살 수 있지"라고 말하며 "그만큼 운동도 했고, 그 정도는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