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성이냐, 탈환이냐"…인천 기초단체장 대진표 확정

입력 : 2022-05-09 08:47:03 수정 : 2022-05-09 08:4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수구·강화군 등 4곳 리턴매치…12∼13일 후보등록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성이냐, 탈환이냐.'

6·1 지방선거에서 인천 기초단체장에 출마할 여야 공천 대상자가 최종 확정되면서 표심의 향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 인천 10개 군·구 중 강화군을 뺀 9곳을 석권했던 민주당은 현역 단체장 5명을 다시 후보로 내세워 수성을 노린다.

반면 지난 지방선거에서 참패하며 당 소속 인천 기초단체장이 6명에서 1명으로 줄어든 국민의힘은 되살아난 당 지지도를 발판으로 설욕을 벼르고 있다.

특히 이번 인천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리턴매치'가 성사된 곳은 4곳이다.

연수구에서는 민주당 고남석 현 구청장과 국민의힘 이재호 전 구청장이 각자 1승 1패의 성적표를 안고 세 번째 승부를 겨룬다.

중구에서는 민주당 홍인성 현 구청장과 국민의힘 김정헌 전 시의원이, 미추홀구에서는 김정식 현 구청장과 이영훈 전 시의원이 각각 재대결한다. 강화군에서는 국민의힘 유천호 현 군수와 민주당 한연희 전 평택부시장이 다시 맞붙는다.

섬 지역인 옹진군에서는 백령도 출신의 민주당 장정민 현 군수가 영흥도 출신의 국민의힘 문경복 전 인천시 건설교통국장과 격돌한다.

부평구에서는 민주당 차준택 현 구청장과 국민의힘 유제홍 전 시의원이 경쟁한다. 두 후보는 각각 여야 시의원으로 시의회에서 함께 의정활동을 했다.

민주당이 현역 구청장 공천을 배제한 남동구에서는 민주당 이병래 전 시의원과 국민의힘 박종효 전 윤석열 후보 인천시선거대책위원회 조직전략실장이, 서구에서는 민주당 김종인 전 시의원과 국민의힘 강범석 전 구청장이 대결한다.

동구는 민주당 남궁형 전 시의원과 국민의힘 김찬진 윤석열 대통령직인수위 국민통합자문위원이 링에 오른다.

이재명 민주당 상임고문의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로 주목받고 있는 계양구에서는 민주당 윤환 전 구의원과 국민의힘 이병택 시당 부위원장이 경쟁한다.

계양구는 역대 7차례 구청장 선거에서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상대로 5승 2패를 기록 중이고, 최근 3차례 선거에서는 민주당 현역 구청장이 내리 3선을 했다.

6·1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은 오는 12∼13일 진행되며 공식 선거운동 기간은 19∼31일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
  • 르세라핌 홍은채 '막내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