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시안게임 연기로 가장 큰 변수 사라진 프로야구

입력 : 2022-05-08 23:00:00 수정 : 2022-05-09 15:36: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초 핵심 없이 3주 리그 치뤄야
초반에 승수 챙기기 부담감 덜어
순위싸움 ‘올인’… 인기 회복 계기로
9월 개막 예정이던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연기됨에 따라 한국프로야구는 대표팀 차출 없이 순위싸움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사진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와 키움과의 경기에서 SSG 최정이 홈으로 쇄도하다 아웃되는 모습. 뉴스1

올해 9월 개막 예정이었던 항저우아시안게임이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 6일 전격 연기되면서 한국 체육계는 혼란스럽다. 당장 대표 선수 선발을 마친 29개 종목의 경우 대표 선수들을 그대로 출전시킬지 아니면 새로 뽑아야 할지부터 고민이다. 결국 새 일정이 나와야 상황이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아시안게임 연기로 오히려 불확실성이 사라진 종목이 있다. 바로 2022시즌 프로야구다. 이제 10개 구단이 아시안게임 변수 없이 순위 싸움에만 ‘올인’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만 24세·프로 3년 차 이하’ 선수들로 대표를 선발하고 베테랑 3명을 와일드카드로 발탁할 예정이었다. 또한 아시안게임 기간에도 KBO리그를 중단하지 않기로 해 각 구단은 이정후(24·키움), 강백호(23·KT), 원태인(22·삼성), 정우영(23·LG), 한동희(23·롯데), 정해영(21·KIA) 등 핵심 자원이 빠진 채 3주 정도 리그를 치러야 했다. 그래서 구단들은 초반부터 될 수 있으면 많은 승리를 챙겨둬야 한다는 심적 부담감이 컸다.

그러나 각 구단과 선수 모두 이제 팀 성적만 생각하며 치열하게 싸우면 된다. 10개 구단 감독들로서는 머리가 한층 맑아질 수밖에 없다. 5월 들어 한동안 야구장을 떠났던 팬들도 서서히 돌아오는 추세라 프로야구 인기가 제 궤도에 올라설 계기가 될 수도 있다.

대신 류중일 야구대표팀 감독의 고민은 더 커졌다. 류 감독은 일단 아시안게임까지만 대표팀을 이끌게 돼 있었다. 하지만 아시안게임 연기로 내년 초 예정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이 먼저 열릴 가능성이 높다. 이럴 경우 류 감독이 WBC부터 대표팀을 이끌어 나가야 하는지 정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송용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