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터넷은행 중·저신용자 대출확대…가계대출 넉달째 증가

입력 : 2022-05-08 22:00:00 수정 : 2022-05-08 19:35: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에도 1조1300억 늘어

5대 은행은 4개월째 감소세
금리상승 덕 호실적 이어갈 듯

올해 들어 5대 은행의 가계대출이 계속해서 부진했던 것과 달리 인터넷 전문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세는 4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인터넷전문은행 3사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토스뱅크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 합계는 37조2718억원으로, 3월 말(36조1439억원)보다 1조1279억원 증가했다. 지난 1월(1조1916억원), 2월(6580억원), 3월(8114억원)에 이어 4개월 연속 늘어난 것이다.

인터넷은행의 가계대출이 늘어난 것은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대출이 확대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해 5월 인터넷전문은행이 중·저신용자에 대한 대출 공급을 늘리겠다는 당초 설립 취지와 달리 고신용자 위주의 보수적인 대출영업을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당국은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잔액 비중 목표로 케이뱅크 21.5%, 카카오뱅크 20.8%, 토스뱅크 34.9%를 제시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지난해 말까지 각각 17.0%, 16.6%를 기록해 목표치에 미달했지만, 올해는 이 비중을 끌어올려 최근 20%대로 올라섰다. 지난해 말 23.9%였던 토스뱅크는 최근 33%대까지 끌어올렸다.

또 인터넷은행이 ‘첫 달 이자 지원’ 등의 행사를 적극적으로 펼치면서 제2금융권 중·저신용자들이 대출을 갈아탄 영향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은행이 올해 들어 여신 포트폴리오를 본격 확장하는 움직임을 보인 점도 성장 요인이다.

이와 달리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넉 달째 뒷걸음치고 있다.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가계대출 잔액은 702조3917억원으로, 3월 말(703조1937억원)보다 8020억원 줄면서 4개월 연속 감소했다.

1분기 가계대출 부진에도 사상 최대 이익을 거둔 주요 금융그룹들은 2분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갈 전망이다.

금리 인상에 따라 대출금리가 뛰면서 이자수익이 늘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둔 만큼, 앞으로도 금리 상승 덕을 볼 수 있단 얘기다. 최근 미국이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하면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또다시 올릴 가능성이 커졌다. 통상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리면 한은도 자본 유출을 막기 위해 금리를 올린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주요 금융지주의 순이익은 2분기에도 4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시장에서는 KB·신한·하나·우리금융지주의 2분기 순이익을 4조3000억원 이상으로 예상한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