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새 정부 첫 검찰총장은…이두봉·김후곤·이원석 등 물망

입력 : 2022-05-08 15:52:35 수정 : 2022-05-08 15:5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지명으로 총장 후보군 확대 가능성
檢 내부선 '윤석열 사단' 거명…'검수완박' 반발 이끈 간부들도 조명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사퇴하면서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 수장에 누가 낙점될지 관심이 쏠린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호흡을 맞춰 온 내부 인사의 발탁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지난 6일부터 박성진 차장검사의 총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법무부는 총장 공백 기간의 최소화를 위해 새 정부 출범 직후 신임 총장 후보자 추천을 위한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 안팎에서는 현직 지방검찰청 검사장을 비롯해 윤 당선인과 인연을 맺어온 인사들이 물망에 오른다.

그간의 관행에 비춰보면 검찰총장은 고검장급 이상의 고위 간부 가운데서 배출됐으나 윤 당선인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기수가 대폭 낮은 '최측근' 한동훈(49·사법연수원 27기)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급)을 지명하면서 총장 후보군 역시 검사장급으로까지 넓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법무부와 검찰 고위 간부의 절반 이상이 한 후보자보다 선배이거나 사법연수원 동기라 검찰총장 후보를 한 후보자의 후배 기수에서만 찾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우선 거론되는 이들은 요직 발탁이 꾸준히 점쳐진 이두봉(58·25기) 인천지검장과 박찬호(56·26기) 광주지검장, 이원석(53·27기) 제주지검장 등 이른바 '윤석열 사단' 검사장이다.

세 사람은 대검 중수부와 특별수사팀 등에서 윤 당선인과 함께 활동했고, 윤 당선인이 서울중앙지검장과 검찰총장을 맡은 시기 중앙지검과 대검에서 참모로 보좌했다. 이두봉 검사장은 대전지검장 시절 월성 1호기 원전 의혹 수사를 지휘하기도 했다.

검찰을 떠난 이들 중에는 대검 형사부장으로 윤 당선인을 측근에서 도운 조상준(52·26기) 전 서울고검 차장검사도 유력하게 거론된다. 2006년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 매각 사건 수사 때 윤 당선인과 인연을 맺었으며, 한 후보자와 마찬가지로 측근 중의 측근으로 꼽힌다.

'비(非) 윤석열 라인' 중에는 김후곤(57·25기) 대구지검장이 후보로 종종 거론된다. 그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이 국회에서 강행 처리된 지난달 검찰 내 반대 목소리를 '선봉'에서 대변했다. 후배들의 신망을 두루 받고 있어 검찰 조직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는 인물로 꼽힌다.

전·현직 고검장급 인사들 가운데는 윤 당선인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대검 차장을 지낸 구본선(54·23기)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과 조남관(57·24기) 전 법무연수원장, 검찰 내 특수통인 여환섭(54·24기) 대전고검장, 최근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에게 '검수완박' 반대 문자메시지를 보낸 조종태 광주고검장(55·25기) 등이 후보군으로 꼽힌다.

다만 윤 당선인이 한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 후보에 지명한 것처럼 검찰총장도 예상 후보군을 뛰어넘어 파격 인선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신임 검찰총장은 '검수완박 체제'에서 임기를 시작해야 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과제를 짊어지게 됐다는 게 검찰 내부의 중론이다. 뒤숭숭한 조직을 수습하고 '할 수 있는 수사'의 영역을 찾아내 검찰의 입지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한 검찰 간부는 "법무부 장관 지명 때와 같은 파격이 다시 있을 수 있지만, 그것은 문제가 아니다"라며 "누가 총장이 되든 일선 검사들이 제 역할을 할 수 있게 만들기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