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힘, '현실 정치' 복귀한 이재명에 "철새…양지로 떠나"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2-05-08 15:43:14 수정 : 2022-05-08 15:43: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은 8일 6·1 재·보궐선거 인천 계양을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을 향해 "정치 철새처럼 민주당 양지인 지역으로 떠나놓고 국민의힘 핑계를 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민심은 이 상임고문의 출마가 아니라 해소되지 않은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원함을 명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수석대변인은 "(이 상임고문은) 출마를 선언하면서 '출마를 막으려는 국민의힘 측의 과도한 비방과 억지 공격도 결단의 한 요인'이라고 했다"며 "누가 봐도 민주당 양지인 지역으로 떠나놓고 출마 결심을 밝히는 선언문 시작부터 국민의힘 핑계를 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선에서 심판자는 선택받고 유능한 일꾼은 선택받지 못했다'라고도 했다"고 전하며 "국민이 이미 선택하셨고 대선의 결과로 엄중히 심판하셨음을 진정 모르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이라 하더니 대장동을 등지고 아무 연고도 없는 인천에 출마를 선언하고선 정치인의 숙명인 무한책임 이행을 약속하겠다는 모습은 참으로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의혹은 물론 법인카드 사적 유용, 공무원 갑질,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 대선 기간 불거진 수많은 의혹에 대한 소명도, 제대로 된 사과도 한마디 없었다"며 "진정으로 책임의 길에 나서고 싶다면 선거에 나갈 것이 아니라 성실히 수사받아야 한다"고 비꼬았다.

 

허 수석대변인은 또 과거 이 상임고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성남에서 인천으로 이사했다고 밝힌 지지자에게 '아니 어찌 살려고', '빨리 돌아오세요'라 답한 글을 언급하며 "지역 비하성 막말을 쏟아냈다"고 쏘아댔다.

 

그러면서 "610년의 유구한 역사와 정체성을 자랑하는 인천의 자부심을 이 상임고문 본인이 무참히 짓밟아놓고 본인이 비하한 바로 그 도시인 인천으로 뻔뻔스럽게 출마하는가"라고 비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