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대 가계부채 질적 악화…2금융권·다중채무 증가

입력 : 2022-05-08 09:24:41 수정 : 2022-05-08 09:2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체연령 다중채무는 올해 들어 감소…"20대 빚 부담 과도 우려"

20대의 가계대출이 질적으로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대출 총량규제 속에서 20대의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은 소폭 줄었지만,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 대출과 취약 차주가 될 가능성이 있는 다중채무자는 오히려 늘어난 것이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20대의 전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은 작년 말보다 1천462억원(0.2%) 줄어든 95조665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계대출 총량규제로 은행들이 대출 문턱을 높이면서 은행권 20대 대출이 이 기간 4천192억원(0.6%)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제2금융권의 20대 가계대출 잔액은 3개월 전보다 2천729억원(1.0%) 늘어난 26조8천316억원으로, 은행권과 달리 올해 들어서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같은 기간 제2금융권에서 전 연령대 가계대출이 증가(3조3천367억·0.4%)한 점을 고려하더라도 20대의 증가율(1.0%)이 유독 가파르게 이어졌다.

다중채무자 수도 20대는 같은 기간 36만9천명에서 37만4천명으로 5천명 늘었다.

20대 다중채무자 대출 금액은 3월 말 현재 23조2천814억원으로, 3개월 새 2천289억원(1.0%) 증가했다.

반면 전 연령대 기준 다중채무자 수는 올해 들어 3월까지 5천명 줄었다. 대출금액도 3개월 새 2조5천927억원(0.4%) 줄었다.

다중채무자는 3개 이상 기관(대부업 포함)에서 돈을 빌린 사람으로 취약 차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특히 20대는 소득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아 더 각별한 관심이 요구된다고 진 의원은 지적했다.

진 의원은 "코로나19로 침체한 경기가 회복도 하기 전에 금리가 급격히 올라 사회초년생인 20대 청년의 빚 부담이 과도하게 늘어나는 게 우려된다"며 "청년들의 2금융권 대출과 다중채무를 관리할 수 있는 송곳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