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직장인 42.3% “AI에 내 일자리 뺏길까 걱정” [월급쟁이 뉴스]

입력 : 2022-04-03 22:34:42 수정 : 2022-04-07 14:3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데이터 분석·활용 많은 마케팅, 위기감 가장 높아…“AI 성과 더 뛰어날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인공지능(AI)에 자신의 일자리를 뺏길 수 있다고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커리어테크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1605명을 대상으로 ‘AI 발달로 인한 일자리 대체 위기감’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2.3%가 ‘위기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직무별로는 마케팅에서 위기감을 느끼는 비율(63%)이 가장 높았는데, 주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하는 업무가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어 재무·회계(56.5%), 구매·자재(55.3%), 광고·홍보(50%), 인사·총무(47.6%), 제조·생산(46.1%) 순이었다.

 

연구·개발(31.7%)과 기획·전략(32.6%), 디자인(34.2%) 등에서는 위기감을 느낀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직장인 대상 ‘인공지능(AI( 발달로 인한 일자리 대체 위기감’ 조사 결과 그래프. 사람인 제공

 

AI가 자신을 대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단순하게 반복하는 업무가 많아서’(43%·복수응답 기준)가 1위로 꼽혔다. 이어 ‘자동화할 수 있는 업무가 많아서’(42%), ‘데이터 활용이 빈번한 직무라서’(38.7%) 등 순이었다.

 

AI의 일자리 대체에 위기감을 느끼지 않는 응답자(926명)들은 그 이유로 ‘상황별 융통성 있는 대처가 중요한 업무라서’(52.8%·복수응답 기준), ‘커뮤니케이션이 많이 필요한 직무라서’(43.4%), ‘창의력이 중요한 직무라서’(30.9%), ‘고객·업체 등 대면 서비스가 필요해서’(28.7%), ‘관리직이라서’(15.4%) 등을 꼽았다.

 

또 응답자 중 41%는 AI와 함께 일할 때 ‘AI의 성과가 더 뛰어날 것’이라고 답했다. ‘나의 업무 성과가 더 나을 것’이라는 답변은 26.5%, ‘비슷할 것’은 32.5%였다.

 

AI가 사람 대신 업무를 진행할 때 강점으로 ‘빠른 연산처리 능력’(67.7%·복수응답 기준)을 가장 많이 꼽았다. AI의 약점으로는 ‘감정, 공감 능력 부족’(64.5%·복수응답 기준)이 가장 많은 응답이었다.


김수연 인턴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