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길건 폭로 “소속사 대표가 내 명의로 사문서 위조… 누드 강요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28 09:27:05 수정 : 2022-01-28 18:44: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길건(본명 길건이·사진)이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길건은 지난 27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길건은 연예계에서 돌연 자취를 감춘 이유를 전했다.

 

길건은 “일하고 돈 못 받은 건 기본이었다”고 운을 뗐다.

 

길건은 “예전에 누드가 한창일 때 누드도 강요받았었고, 그거 안 한다고 하니까 다른 회사로 날 팔아넘기기도 했고. 무서웠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는 “나는 그냥 무서웠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분들은 당시에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길건은 “그런데 나는 혼자 서울에 있었지 않나”라면서 “새벽에 전화해서 폭언하고 그러면 너무 무서운 거다”라고 돌이켰다.

 

더불어 “(폭언한 이유는) 다른 게 아니라 항상 정산서 문제 때문이었다. 돈을 못 받는 거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대표가 나를 연대보증인에 앉혀놓고 사문서위조를 했다”고 폭로했다.

 

길건은 “5~6년 뒤에 돈 갚으라고 몇천만원 이자가 붙어서 나왔다”며 “나뿐만 아니라 많은 분이 엮여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떡볶이집 알바라든지 아니면 대형 컨테이너 에어컨 필터 교환하고 끈끈이 떼는 것, 노점상 알바라든지 누가 얼마 준다고 하면 가서 돈 벌었다”고 털어놨다.

 

길건은 지난해 빚을 다 갚았다고 전했다.

 

그는 “나는 쇼핑도 10여 년 동안 마음 놓고 해본 적이 없다. 빚 갚느라고 제대로 뭘 해본 게 없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