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성 물류센터 공사장서 근로자 2명 추락… 1명 숨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26 10:40:00 수정 : 2022-01-26 10:55: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안성시 일죽면의 한 물류센터 신축 공사장에서 콘크리트 상판이 기울면서 근로자 1명이 숨졌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10분쯤 이 물류센터 공사 현장의 콘크리트 상판 위에서 일하던 근로자 2명이 9m 아래 지상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40대 A씨가 숨졌고 50대인 동료 근로자는 중상을 입었다.

 

목격자들은 A씨 등이 상판 설치 작업 도중 변을 당했다고 밝혔다. 상판의 모서리 부분 4곳에 와이어를 연결해 크레인으로 들어 옮긴 뒤 A씨 등이 상판 위에서 와이어를 해체하던 중 크레인이 움직이면서 상판이 기울어져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고 경위와 함께 안전 수칙 위반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안성=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