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용호 “건진법사와 ‘윤핵관’ 함께 찍은 사진 갖고 있다, 충격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8 15:18:57 수정 : 2022-01-18 15:18: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앞줄 오른쪽)가 서울 여의도 선거대책본부의 네트워크본부 사무실을 방문했을 당시 무속인 전모씨(〃 왼쪽)가 윤 후보의 등에 손을 얹은 채 근무자들과 인사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출처=유튜브

 

국민의힘이 무속인 개입 논란이 불거졌던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고 밝힌 가운데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가 관련 폭로를 예고했다.

 

김씨는 지난 17일 오후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에 한 남성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앞서 세계일보는 이날 ‘건진법사’로 알려진 전모씨가 국민의힘 선대본부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 직함으로 활동하면서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 등에 관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씨는 “제가 처음으로 공개한 건진법사 탓에 지금 여의도가 난리라고 합니다”라며 “세계일보 단독 보도를 시작으로 각 언론사가 지금 취재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그동안 제가 취재해 놓은 것들을 먼저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일단 사술에 능하다는 건진법사 사진 한장 공개합니다”라며 “이 외에도 건진법사가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과 함께 있는 사진도 있습니다. 충격적입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캠프에서는 무조건 아니라고 모르는 척하지 말고 이번 기회에 김건희를 숙주로 캠프에 기생하고 있는 무당 세력을 몰아내야 합니다”라며 “악성종양은 아프더라도 빨리 도려내야 합니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더불어 “네트워크본부라는 이름답게 지금 무당 세력이 조직적으로 댓글 작업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제가 조만간 구체적인 명단 정리해서 올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아예 특집 방송을 한번 해야겠네요”라고 새로운 폭로를 예고했다.

 

나아가 “제가 오늘 확인한 사람만 24명입니다”라며 “건진법사의 딸이 김건희를 직접 수행하고 있고, 처남이 윤 후보를 따라다니고 있습니다. 아들도 캠프와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김용호가 공개한 사진 속 남성은 ‘일붕’이라는 명찰을 왼쪽 가슴에 달고 있다.

 

‘일붕’은 ‘일붕조계종’을 뜻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 대한불교조계종 측은 “전씨가 재직한 일광조계종, 일붕조계종은 조계종과 완전히 별개인 종단”이라며 “조계종에는 종정협의회라는 모임이 없고, 전씨도 우리 출신 스님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한편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18일 네트워크본부 해산 이유로 “윤 후보와 관련해 불필요하고 악의적인 오해가 확산하는 부분에 대해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