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베이징올림픽, 코로나 우려로 일반에 티켓 판매 안하기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7 22:24:28 수정 : 2022-01-17 22:24: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FILE PHOTO: The Chinese national flag flies behind the logo of the Beijing 2022 Winter Olympics in Beijing, China, January 14, 2022. REUTERS/Thomas Peter/File Photo/2022-01-17 21:40:20/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다음달 4일 개막하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결국 일반 대중에게는 티켓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1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특정 그룹’의 사람들에게 표를 나눠주고 일반인게게는 표를 판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조직위는 지난해 9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 관객의 올림픽 관람 불가 결정을 내렸다.

조직위는 “현재 코로나19 팬데믹의 중대하고 복잡한 상황을 고려하고 모든 참가자와 관중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티켓을 더는 판매해서는 안되고 적절한 프로그램에 따라 특정 그룹의 관중을 초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베이징과 인근 지역에서 열릴 이번 올림픽은 선수와 관계자들을 일반인과 분리하는 ‘폐쇄 고리’ 안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대부분의 선수들은 전세기 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한다.

지난달 세계 최고 스타들이 뛰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정규리그 50경기가 연기됐다며 아예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을 공식 선언했다.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는 중국은 지난달부터 코로나19가 다시 곳곳에서 고개를 들면서 비상이 걸렸다. 최근에는 오미크론 변이도 빠르게 확산하는 추세다.

베이징 올림픽은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 연휴(1월31일∼2월6일)와 겹쳐 개막하고, 올림픽 폐막에 뒤이어 곧바로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도 예정돼 있다.

사실상 방역과 관련해서는 최악의 시점에 올림픽이 개최되는 셈이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