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폼페이오 전 미 국무장관, 6개월간 40㎏ 감량 성공 ‘화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5 14:07:01 수정 : 2022-01-15 14:0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작년 6월 136㎏ 찍고 체중감량 결심…“식단 바꾸고 운동 병행”
“집 지하에 홈짐 꾸며…일주일에 대여섯번 30분씩 운동 실시”
“바빠서 매일 먹던 치즈버거 대신 샐러드 등 건강식으로 변경”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전 국무부 장관(제일 오른쪽) 가족사진. 폼페이오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58)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이 몸무게를 무려 40㎏이나 감량하는 데 성공해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 시절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거쳐 국무장관을 지내는 등 최고 실세로 꼽혔으며, 현재 미 공화당의 차기 대선 주자로 꼽히고 있다. 

 

그는 키가 180㎝로 작은 편은 아니지만 육중한 거구로 유명했는데, 건강 문제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나타나기 시작하자 결국 체중을 감량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6개월간 약 40.8㎏를 뺐다고 밝혔다.

 

그는 작년 6월 14일 체중계에 올라섰을 때 처음으로 자신의 몸무게가 136㎏이 가까이 나가는 것을 보고 체중 감량을 결심했다고 한다.

 

그는 다음 날 아침 아내에게 “오늘이 바로 그날”이라고 말했고, 이후에는 “거의 매일 운동하고 제대로 먹으면서 살이 빠지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자신의 집 지하를 덤벨과 엘립티컬 머신(타원형 운동기구)을 들여 홈짐으로 꾸몄고, 일주일에 대여섯 번 30분 정도씩 머무르려 했다고 전했다. 따로 트레이너나 영양사는 없었다.

 

체중 감량 이전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전 국무장관의 모습.

 

그는 본격적으로 살이 붙기 시작한 것은 2010년 캔자스주 하원의원에 당선됐을 때라며 “살을 빼는 것은 평생의 싸움이었다”고 회고했다.

 

10∼11년 전 발 부상과 겹쳐 거의 100파운드(약 45㎏)가 쪘다며, 자신이 살을 빼지 않는 핑계로 발의 지병을 이용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한창 일할 땐 계속 먹을 것과 함께했다고 한다. 이전 국무장관 중에는 저녁에 회의가 끝나면 고급 레스토랑에서 근사한 저녁을 즐기는 이들도 있었지만, 본인은 달랐다고 한다.

 

그는 “팀원 아무한테나 물어보라”며 “나는 방으로 돌아가 계속 일하며 치즈버거를 먹었다. 그게 삶의 패턴이었다”고 말했다.

 

그의 식단에서 이제 그 치즈버거나 탄수화물, 설탕이 든 간식들은 사라졌다. 그렇다고 애호하는 식당을 바꾸지는 않았지만, 시럽을 올린 호박 팬케이크는 계란 흰자와 칠면조 베이컨 등 더 건강한 메뉴로 바꿨다.

 

그는 “우리 가족은 이탈리아계라 파스타와 빵, 치즈, 디저트를 쌓아놓고 모이길 좋아한다”며 “‘난 샐러드로 할게’라고 하는 점을 제외하면 여전히 가족, 친구들과 푸짐한 식사를 즐긴다”며 웃었다.

 

앞서 그는 현역 시절과 달리 핼쑥해진 모습으로 각종 행사나 언론 인터뷰에 등장해 온라인 상에서는 한때 암 투병설 등이 돌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