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도심 민중총궐기 대규모 집회… 경찰 “불법행위 땐 강력 대응”

입력 : 2022-01-15 11:46:53 수정 : 2022-01-15 11:46: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민주노총 서울본부 주최로 열린 민중총궐기 성사 촉구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노동3권 보장 등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요일인 1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 단체들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민중총궐기’ 집회를 연다. 체육시설을 대관하려던 당초 계획에 불허 결정이 내려지며 지난해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처럼 서울 도심에서 게릴라 형식으로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와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을 이유로 관련 집회 신고에 모두 불허 결정을 내렸다. 경찰은 매년 민중총궐기 집회에 1만5천여 명이 참가했던 점을 고려하면 이날 집회에도 대규모 인원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집회 슬로건은 ‘불평등을 갈아엎자! 기득권 양당 체제를 끝장내자! 자주 평등사회를 열어내자!’다. 오는 3월 대선을 앞두고 노동·진보 정치 이슈를 전면에 부각하겠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불법집회가 강행될 경우 법령에 따라 해산 절차를 밟고, 불법행위를 벌이는 자는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집회를 주도한 집행부는 엄중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집회 사전차단에도 집중한다. 경찰은 임시검문소를 운영하는 등 경찰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집결 자체를 막는다는 계획이다. 임시검문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시청 앞과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운영되며 방송·무대 차량 등 각종 시위 물품 반입을 막는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해 7월 종로3가, 10월 서대문역, 11월 동대문로터리 등 서울 도심 곳곳에서 기습적으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