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더나 설립자 “코로나19, 올해 중 풍토병 전환” 전망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5 10:04:07 수정 : 2022-01-15 10:04: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미크론 확산으로 경계 늦춰선 안되지만 엔데믹 전환 가능”
“오미크론, 전염성 매우 높지만 증상 심각성 측면에선 경미”
“몇 주 내로 오미크론 변이 대응 백신 임상시험에 들어갈 것”
누바 아페얀 모더나 공동 설립자 겸 이사회 의장. 로마=AP연합뉴스

 

모더나 설립자가 올해 중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독감 같은 엔데믹(풍토병)으로 전환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한 오미크론 변이 대응 백신과 관련해서는 몇 주 안으로 임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부스터 샷(추가접종)이 필요할지 오미크론 백신이 필요할지는 전 세계 관리들과 논의해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누바 아페얀 모더나 공동 설립자 겸 이사회 의장은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함에 따라 각국은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하지만 올해부터 팬데믹은 엔데믹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페얀 의장은 일부 국가들이 서서히 코로나19를 독감과 같은 엔데믹으로 간주하기 시작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아직 이 같은 판단을 섣불리 내리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2022년은 전염병이 유행하는 해일 수 있다. 그러나 이는 전 세계적으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어떤 결정이 내려지는지에 달려 있다”라면서 “비록 오미크론은 전염성이 매우 높지만, 증상의 심각성 측면에서는 덜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모더나가 개발 중인 오미크론 특화 백신과 관련해서는 “몇 주 안으로 임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부스터 샷이 필요할지 오미크론 백신이 필요할지는 전 세계 관리들과 협력해 논의해야 할 문제”라고 전했다.

 

앞서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는 오미크론 특화 백신 ‘mRNA-1273.529’을 올 가을까지 출시할 예정이라면서 “우리는 올 가을 부스터 샷 출시를 위한 최선의 전략이 무엇인지 세계 공중 보건 지도자들과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모더나가 올 한 해 동안 코로나19 백신 계약을 통해 185억 달러(약 22조163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오미크론 백신 매출의 전망치인 35억 달러(4조1930억원)까지 합산한다면 모더나는 올 한 해 220억 달러(약 26조원) 안팎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