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李 “명백한 거짓말”

입력 : 2022-01-15 07:00:00 수정 : 2022-01-15 11:2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말 바꾸는 사람이 거짓말쟁이”

국회 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후보(사진 오른쪽)는 14일 자신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대해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강력히 반박하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를 난타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인천 부평 문화의거리에서 진행한 즉석연설에서 "제가 변호사인데, 거짓말쟁이를 가려내는 방법이 몇 가지 있다. 첫째로 하는 소리가 말이 안 될 때"라며 변호사비 의혹을 거론했다.

 

그는 의혹의 토대가 된 녹취록을 두고 "(제보자와 지인이) '이재명이가 20억원을 변호사비로 받았다고 하는 얘기를 우리가 한번 해볼까'라고 얘기해서 녹음을 했다"며 "'이재명이 돈 20억원 받았다는 얘기 들어봤니. 받았대'라고 녹음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걸 갖고 '녹취록 있다, 이재명이 20억 받았다는 말이 그 녹취록이다' (라고 한다)"라며 "제가 한 말이 아니다. 자기(제보자 이모씨와 지인)가 한 말이다"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렇게 하는 게 밝혀졌는데도 '이재명이 뭔가 염력을 써서 어떻게 한 것 같다'는 말을 하는 사람, 집단이 바로 거짓말쟁이"라며 "거짓말 한 번 하는 사람이 다음에 또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또 '말 바꾸는 사람'이 거짓말쟁이라며 윤 후보를 직접 겨냥했다.

 

이 후보는 "200만원씩 병사 월급을 줘야 한다고 했더니 '돈 많이 들어서 안된다'고 하다가 갑자기 '200만원 바로 할게' 이러면 어떻게 되겠느냐"며 "성평등가족부를 한다더니 어느 날 갑자기 폐지(하겠다), 이렇게 말을 수시로 바꾸는 경우가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갑자기 사람이 어느 날 바뀌지 않는다. 원래 사람은 안 변한다"며 "그래서 약속을 지켰느냐를 가지고 앞으로 약속을 지킬지를 판단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겨냥해 "이재명 아들이 무슨 입시부정을 저질렀더라고 해 놓고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그래서 우리 아들이 하도 기자들이 쫓아다녀서 집에도 못 있는다"며 "이런 집단에 대한민국의 운명을 맡길 수 있겠느냐"고 힐난했다.

 

그는 "국가 책임자는 유능해야 한다"며 "대충 누구를 시켜서, 점쟁이에게 물어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 "국가 지도자 배우자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하냐"며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대책을 세워야지, 배우자 부속실을 없앤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빗대 "이걸 보니 생각이 난다. 지휘를 잘못해서 세월호 피해가 발생했는데 책임질 생각을 해야지 '해경 없애버려'(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언론을 겨냥해서도 "'이재명 저 나쁜 놈' 없는 것도 지어내서 계속 비난하니 제가 무슨 악마가 됐다"며 "저를 안 본 사람들은 마귀처럼 생겼을 거로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우리는 미래로 가야 한다. 누군가의 사적 보복을 위해 권력을 쓰겠다는 사람들에게 이 나라의 미래를 맡길 수 있겠느냐"며 "사적 감정을 충족시키기 위한 복수혈전의 과거가 아니고, 모든 국민이 희망을 나누고 더 잘 살 수 있는 미래로 이끌어갈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