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증환자도 렘데시비르 투약…"공급량 충분"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1-14 14:44:19 수정 : 2022-01-14 14:4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으로 경증환자에게도 '렘데시비르' 치료제가 사용된다. 당국은 렘데시비르의 물량은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정통령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총괄조정팀장은 14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기자 설명회에서 "렘데시비르는 수요가 늘어나도 공급에 크게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치료제는 항체치료제인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와 항바이러스제인 베클루리주(성분명 렘데시비르), 항바이러스제인 팍스로비드 등이 있다.

 

렉키로나주는 경증과 중등증 환자에게, 렘데시비르는 중증환자에게 사용됐다.

 

지난 13일 기준 렘데시비르는 230개 병원에서 2만9773명에게 투약했다. 렉키로나주는 253개 병원에서 3만9736명의 환자에게 제공됐다.

 

단 당국은 렉키로나주가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가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경증환자에게 렘데시비르를 사용할 예정이다.

 

정 총괄조정팀장은 "작년에 전체 확진자의 4.7% 정도에게 렘데시비르를 투약했는데, 충분히 공급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렘데시비르는 주사제임을 고려해 경증환자라고 하더라도 외래 진료보다는 입원·입소자에게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렘데시비르는 경증환자로 대상을 확대하더라도 3일동안 하루에 한 번씩 주사를 맞아야 하는데 외래에서 하기엔 적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혈장치료제의 경우 임상시험 목적 외에 치료목적으로 49건이 당국의 승인을 받아 사용 중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