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수정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제보자 사망에 의혹 제기 “결과 너무 빨리 나와”

입력 : 2022-01-14 11:03:12 수정 : 2022-01-14 13:1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제보자 사인 심장질환 추정…민주 “간접살인·살인멸구? 대가 치를 차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보한 이모(54)씨가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경찰들이 현장 조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놓은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이 모 씨(55)의 사망에 의문을 제기하며 “결과가 너무 빨리 나왔다”며 “경찰은 성의 있게 조사를 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씨는 지난 11일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경찰청은 13일 양천경찰서에서 브리핑을 열고  “부검 결과 시신 전반에서 사인에 이를 만한 특이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대동맥 박리 및 파열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국과수 부검의 구두 소견”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동맥 박리 및 파열은 주로 고령, 고혈압, 동맥경화 등 기저질환에 의해 발생 가능한 심장질환”이라며 “(이 씨는) 중증도 이상의 관상동맥 경화 증세가 있었고 심장이 보통 사람의 거의 두 배에 가까운 심장 비대증 현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혈액, 조직, 약독물 검사 등 최종 부검 소견을 통해 명확한 사인을 규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13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수사를 충분히 해야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교수는 “지금 자살은 일단 아닌 거, 극단적인 선택은 아닌 것 같고 그렇다 하여 타살이냐, 거기도 타살의 흔적도 불명확한 것도 틀림이 없는 것 같다”면서도 “(사인은) 두 가지 이유가 또 있는데 하나는 외상. 또 하나는 약물이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 심장이 그렇게 확 부풀어 가지고 동맥이 파열될 정도의 결과를 초래하는 이유는 지금 경찰청에서 이렇게 빨리 발표하는 이유 말고도 혈액검사나 약물 검사나 정밀 부검의 결과까지 나오지 않으면 결론을 낼 수가 없는데 왜 미리부터 이렇게 결론을 내서 마치 확정된 양 이렇게 얘기를 하는지가 궁금증이 좀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반적으로는 그렇게 발표를 하는 게 의외로 보인다. 저는 그렇게까지 부검 결과가 빨리 나오는 걸 별로 본 적이 없다”며 “꼭 타살에 대한 가능성을 얘기하는 건 아니고. 궁금증이라는 게 남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CCTV 영상을 두고 “저는 굉장히 좀 이상하다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씨가 방문을 닫고 들어간 뒤 약 2초쯤 지나 문이 다시 열리고 닫힌 점에 의문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결과가 너무 빨리 나왔다“고 재차 강조하며 ”조사는 충분히 하라. 유가족들이 억울함을 막 호소하고 계시지 않나. 그러면 이 부분에 대해서 좀 더 경찰은 성의 있게 조사를 하라. 조사를 제발 정확하게 경위를 수사를 하시라”고 촉구했다.

 

한편 전날 이씨가 타살이나 극단적 선택이 아닌 심장질환으로 사망했을 것이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소견이 나온 뒤 민주당은 국민의힘·정의당·안철수 후보 등 향해 “정치에 금도 있다”며 “사과하거나 정계 떠나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 협의회(더원협)은 13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 씨) 사망에 대한 경위가 밝혀진 만큼, 애도 말씀드리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국민의힘과 정의당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더원협은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장혜영(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을 비롯한 두 정당의 지도부는 ‘허위 제보자’의 사망 보도가 나오자 기다렸다는 듯이 이 후보와 관련 있다는 듯 비난의 화살을 쏟아냈다”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씨를 ‘이재명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가 아니라 ‘대납 녹취 조작 의혹의 당사자’로 칭해왔다.

 

이어 “정치에도 금도가 있다”라며 “한 사람이 죽었는데 경찰 조사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타살’, ‘간접살인’을 운운했다. 진실에는 관심 없고 오로지 어떻게든 여당 후보를 엮어 보려는 비열한 행동”이라고 국민의힘과 정의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를 비롯해 국민의힘의 김기현 원내대표,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홍준표 의원, 김진태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향해 “정계를 떠나라”고 촉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