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WHO “‘오미크론 주도’ 아프리카 4차 감염파동 안정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4 09:04:02 수정 : 2022-01-14 09:04: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간 확진자, 9일까지 안정상태 유지…감염자 수 14% 감소
백신 접종은 아직도 낮아…13억 인구 중 10%만 완전 접종
지난 9일 나미비아 빈트후크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한 주민.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보건기구(WHO)가 아프리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주도한 제4차 감염 파동이 6주간 급증한 끝에 평평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가 1000만명을 넘어선 아프리카 대륙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 파동은 역대 가장 단명한 급증세가 됐다.

 

13일(현지시간) 신화,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WHO 아프리카 지역사무소는 성명에서 주간 확진자가 지난 9일까지 한 주 동안 안정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으로 보고된 남아프리카 공화국을 포함한 남부 아프리카에서는 지난 한 주간 감염자 수가 14% 감소했다. 

 

다만 북부와 서부 아프리카에서는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대륙 전역에서 지난 9일까지 코로나19 주간 사망자 수는 그 전주보다 64% 늘었다. 이는 고위험군 감염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4차 파동 동안 아프리카의 사망자 규모는 이전 유행들보다 낮다.

 

지금까지 오미크론 변이가 검출된 나라는 아프리카 54개국 중 30개국이다.

 

아프리카 대륙은 최신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파동도 헤쳐 나온 것처럼 보이나 백신 접종은 아직도 낮다. 아프리카 13억 인구의 단지 10%만 완전 접종을 했다고 WHO는 전했다.

 

WHO 관계자는 최근 백신 수급은 형편이 좀 나아졌으나, 느린 배포 때문에 접종률을 좀처럼 높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