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입시 비용 낮추겠다"… 수능응시·입학전형료 세액공제 공약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2-01-14 08:52:08 수정 : 2022-01-14 10:28: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전기요금 관련 공약을 발표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4일 석열씨의 심쿵약속 아홉 번째 시리즈로 수능응시수수료와 대학 입학전형료에 세액공제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개인이 매년 내는 세금에서 수능 응시수수료와 대학 입학전형료에 드는 비용만큼을 빼주겠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현재 수능응시료는 응시 항목에 따라 3만7000∼4만7000원이며, 2020년 기준 입학전형료는 평균 4만7500원이다. 특히 면접과 실기가 포함되는 수시 모집 전형료는 정시 모집 전형료보다 2배가량 비싸다.

 

윤 후보는 수능은 사실상 대다수의 고교생 등 수험생이 의무적으로 보는 시험인데도 세제 지원 등 정책적 배려가 거의 없고, 최대 9회까지 지원할 수 있는 대입전형 관련 비용 역시 수험생을 둔 중·저소득층 가계에 적지 않은 경제적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