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늘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모임 6인·영업 9시’ 3주 적용 전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1-14 07:59:31 수정 : 2022-01-14 08:18: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사회적 거리두기 사적모임 제한 인원을 6인으로 완화하고 음식점 영업시간은 오후 9시까지 유지하는 조치가 다음달 6일까지 3주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14일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거리두기 조정안을 최종 확정한다.

 

정부는 전날 방역전략회의에서 전국적으로 4명으로 제한하는 현행 사적모임 최대 인원을 6명으로 늘린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은 현재 조치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식당·카페·실내체육시설·노래방·목욕탕·유흥시설 등은 오후 9시까지, 학원·PC방·키즈카페·안마소 등은 오후 10시까지 영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세가 심화하고 있지만, 거리두기에 대한 자영업자 등의 반발과 설 연휴을 감안해 조치 완화 요구를 일부 받아들인 것이다.

 

이번 조치 적용 기간은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3주다. 중대본은 오전 10시 브리핑을 통해 최종안을 확정 발표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지속가능한 일상회복을 위한 오미크론 확산 대응전략’과 ‘설 연휴 방역대책’도 발표할 예정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추경 편성을 공식화하고, 소상공인 추가 지원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