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학교 몰래 들어왔다고 영하 날씨에 초등생 무릎 꿇리고 쥐어박은 경비원…경찰 수사 나서

입력 : 2022-01-13 23:52:24 수정 : 2022-01-13 23:52: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 중부경찰서 아동학대 혐의 적용 여부 조사키로

 

경비원이 학교에 몰래 들어온 초등생 2명을 무릎 꿇린 뒤 머리를 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10분쯤 인천 모 초등학교 소속 경비원인 60대 남성 A씨가 “아이들이 학교에 몰래 들어왔다”고 신고했다.

 

A씨는 전날 정문이 잠긴 학교에 몰래 들어와 있던 B양 등 초등생 2명을 붙잡은 뒤 112 신고를 했다.

 

B양 등은 현장에 도착한 경찰과 부모에게 “유튜브 영상을 따라 하려고 학교에 들어갔다”며 “경비원이 운동장에서 무릎을 꿇리고 꿀밤으로 머리도 1차례씩 때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오후 7시 현재 인천의 체감 온도는 영하 11도였다.

 

경찰은 B양의 진술 등을 토대로 A씨에게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판단해본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아이들을 잡고 있었던 시간은 상당히 짧았던 것으로 추정한다”며 “A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