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변이 확산에 의료체계 타격… 加 퀘벡주, 미접종자에 보건세 부과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1-13 19:18:40 수정 : 2022-01-13 19:18: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加 퀘벡주, 변이 확산에 의료체계 타격
백신 접종률 높이려 초강경책 꺼내 들어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의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화이자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을 손에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캐나다 퀘벡주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에게 보건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접종 신청이 급증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크리스티앙 뒤베 캐나다 퀘벡주 보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1차 접종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10일 5000건에 이어 전날에는 7000건이 진행됐으며, 이는 수일 만의 최고치”라며 “매우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앞서 프랑수아 르고 퀘벡 총리는 지난 11일 브리핑에서 “백신 접종을 원하지 않는 모든 성인에게 보건 분담금이 부과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르고 총리는 부과될 금액이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액수를 밝히진 않았다. 기저질환 등으로 백신 접종을 면제받은 사람들에게는 분담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CNN에 따르면 퀘벡 주민의 약 90%가 백신을 최소 1회 접종받았다. 하지만 당국은 미접종자로 인해 퀘벡주의 공중보건 체계에 상당한 부담이 간다는 입장이다.

지난 8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맞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퀘벡주의 방침을 두고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백신 미접종자는 기차나 비행기를 타고 해외여행을 하거나, 공공서비스를 받을 권리를 잃고 있다”며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어떤 제한이 가장 좋을지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퀘벡주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의료체계 가동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부터 퀘벡주의 주요 병원들은 수술과 진료 예약의 절반을 연기했다. 이에 현지 보건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백신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요건을 3차 접종(부스터 샷)으로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