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팬데믹 학습·정서 결손 막자”… 올 9.4조 투입

입력 : 2022-01-13 19:17:07 수정 : 2022-01-13 19:17: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 교육회복 사업계획 발표
학력저하 보충·대학생 튜터링
사회성 함양·심리 치료 지원도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하교하는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습과 정서 등에 결손이 발생한 학생들의 교육 회복을 위해 올해 9조4152억원이 투입된다.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13일 ‘제3차 교육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교육부 등에 따르면, 협력 수업 선도학교 500개교, 기초학력 부족 학생을 종합 지원하는 두드림학교 6000개교, 학습 종합 클리닉센터 193곳을 운영해 기초학력 안전망을 강화한다. 교대와 사범대 학생이 초·중·고교 학생에게 학습 보충과 상담을 해주는 대학생 튜터링 사업에는 국고 1050억원이 지원된다. 학생들의 심리·정서 지원을 위해 교우관계 형성이나 사회성 함양 등을 지원하는 학교 단위 프로그램에는 특별교부금 205억원이 제공된다. 학생들의 치료비와 방문의료 서비스에도 특별교부금 212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교육 회복 방안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추진됐다. 현재 대부분 학교가 겨울 방학에 들어간 상황에서도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초·중·고 8324개교에서 교과 보충 프로그램 등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전체 초·중·고 학생의 25.7%에 해당하는 131만명에게 교과 보충을 해줬고, 일반계고 1·2학년 학생 3만7800명에게 학습·진로 컨설팅을 제공했다. 아울러 심리 지원을 위해 초·중·고 학생 263만명에게 사회성 함양 프로그램을, 정신건강 위기 학생 3만7643명에게는 치료비와 정신 건강검사 등을 각각 지원했다.

학생 수 28명 이상의 과밀학급이 있는 1082개교 중 979개교에서 다음달까지 학급을 증설해 과밀학급을 해소한다. 나머지 100여개교의 과밀은 올해 안에 해소한다. 교육당국은 하반기까지 교육회복 안착 방향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중장기 이행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 위기를 넘어 학교의 온전한 일상회복과 우리 학생들의 결손을 극복하는 교육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