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용진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직원·회사는 무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3 16:47:09 수정 : 2022-01-13 18:48: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멸공’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저의 부족함”이라며 직원과 고객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정 부회장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며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이 글과 함께 전날 이마트 노조가 자신을 비판하는 성명을 다룬 기사를 올렸다.

 

자신의 ‘멸공’ 발언이 여야 간의 공방으로 번지며 불매운동 찬반 논란과 노동조합의 우려로 이어지자 상황을 수습하기 위한 메시지를 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 ‘멸공’이라는 말을 여러 차례 언급하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최근 게시글에는 케이크 사진과 함께 “나의 멸공은 오로지 우리를 위협하는 위에 있는애들(북한)을 향한 멸공”, “다음엔 멸치와 콩으로 맛나는 요리 구상해봐야겠다 #대게수호 #꽃게수호 #멸공”이라고 쓰기도 했다. 

 

특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들어간 사진과 기사를 캡처해 ‘멸공, 승공통일, 반공방첩’ 등의 해시태그를 함께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하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